STEALER X YOON DESIGN COLLABORATION
전 세계 유례가 없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문자, 한글.
그러한 한글을 이용하여 타이포 그래피를 펼치는 윤디자인 그룹은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폰트 윤고딕과 윤명조 시리즈로 더욱 유명한 디자인 전문 기업입니다.

반면, 스틸러는 스틸이라는 무한한 소재를 가지고 확고한 디자인과 컨텐츠를 전개하는 아이웨어 브랜드로서 이미 많은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2018.10.09 한글날


이렇게 서로의 분야에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는 두 브랜드가 만나 2018년 10월 9일 한글날,

 ‘쓰고 쓰다’라는 컨셉의 콜라보레이션을 마침내 공개하였습니다.





























스틸러와 윤디자인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총 4가지 아이웨어 모델로 각 제품에는 특정 한글을 형상화하여 출시되었으며, 

이들은 모두 하나의 작은 프레임안에 한글의 아름다움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SHAPER(OPT) 

-윤명조의 자음 [ㅇ]의 형태를 모티브로 한 옵티컬 디자인. [ㅇ]의 상투 형태를 브릿지 디자인에 적용하였으며, 3MM의 판이 림 상단 전체적으로 이어져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자음 [ㅇ]의 곡선적인 특징을 림 정면에 적용하여 변칙적인 라인을 보여주며 윤명조 [ㅇ]의 형태를 더욱 강조하였습니다.




SHAPER(SUN)

-윤명조의 [ㄷ]의 형태를 모티프로 한 선글라스 디자인. [ㄷ]의 실루엣과 두께 변화를 프레임 외 곽에 적용하면서 안구 쉐입은 부드럽게 변화시켰습니다.




SHAPER(CON) 'ㄴ' 

-윤고딕 서체의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제품의 전체적인 느낌은 직선적인 실루엣이 두드러지도록 디자인하였습니다.


-브릿지 양 옆으로 얇은 프레임이 연결되어있어 안구 상, 하단 프레임의 비워진 공간을 연출하였습니다. 

SHAPER (CON_ㄴ) 윤고딕의 자음 [ㄴ]을 모티프로 한 일체형 렌즈의 컨셉 선글라스로 렌즈 전면에는 [ㄴ]을 형상화한 메탈 프레임이 나타납니다.




SHAPER(CON) 'ㄷ'

-윤고딕의 자음 [ㄷ]을 모티프로 한 일체형 렌즈의 컨셉 선글라스. 렌즈 전면에는 [ㄷ]을 형상화한 메탈 프레임이 나타납니다.

 






































글자와 아이웨어는 전혀 다른 카테고리이지만, 스틸러와 윤디자인은 ‘쓰다’라는 두 음절을 통하여 한글의 중의적인 의미를 담아 크리에이티브한 발상을 담아내었습니다.
































해외에서는 2018 SILMO PARIS에서 최초 공개 되었으며, 많은 해외 바이어 분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스틸러와 윤디자인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윤디자인 그룹의 3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를 내포하며 한정 수량으로 진행됩니다.





이렇게 두 브랜드가 이뤄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크리에이티브한 콜라보레이션의 주인공, 'SHAPER'는 오직 스틸러 공식 홈페이지와 쇼룸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